한 순간에 삶의 터전을 잃은 피해 이웃들에게
‘사랑의 집’을 지어 줍니다.

재해가 발생하면 기본적으로 의식주의 문제 해결이 급선무입니다. 그 중 가장 많은 비용이 들지만, 반드시 필요한 것이 집입니다.
주거가 안정이 되어야 이재민의 정상 생활 복귀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.
희망브리지는 한 순간에 삶의 터전을 잃은 피해 이웃들에게 ‘사랑의 집’을 지어 줍니다. 매년 전국적으로 300여 세대 이상이 자연재해로 인해 전파 이상의 주택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.
이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임시주거용 조립주택을 지원하고 있습니다.

사랑의 집’을 지어 줍니다

임시주거용 조립주택이란?

3m*6m (약 5.5평) 크기의 조립식 주택으로, 2~3명이 불편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내부에는 전기·통신, 싱크대 및 위생시설, 보일러, 소화기 등의
편의시설을 모두 갖추고 있습니다. 특히 단열 등에 관해 공인시험기관의 검사를 통과한 우수한 자재를 사용하여 하절기 뿐만 아니라 동절기에도 사용이 가능합니다.

지원방법

  • 아이콘

    01

    재난·재해 발생

  • 아이콘

    02

    주택 피해 세대 수요조사
    (주택 전파 등 피해 세대 우선지원)

  • 아이콘

    03

    현장 실사

  • 아이콘

    04

    지원 세대 확정

  • 아이콘

    05

    지원 일시,장소 확인

  • 아이콘

    06

    임시주택 이송

  • 아이콘

    07

    현장 설치

  • 지자체로부터 토지 및 기반시설(수도, 전기 등) 지원
  • 임시주거용 조립주택은 복구기간 동안 한시적(12개월)으로 지원하며, 이후 회수를 원칙으로 함.
    다만, 주택 회수 시 비용의 과다 및 주택의 노후 정도에 따라 입주자가 소유를 원할 경우 시설을 매매할 수 있음.

지원현황

  • 2010년 : 연평도 포격 피해 주민에게 39동 지원
  • 2011년 : 수해피해 주민에게 2동 지원(정읍 1동, 산청 1동)
  • 2012년 : 태풍 ‘덴빈’, ‘볼라빈’ 피해 주민에게 6동 지원(해남 4동, 영암 1동, 함양 1동)
  • 2013년 : 울산 울주군 산불피해 주민에게 20동 지원
  • 2014년 : 수해피해 주민에게 4동 지원(기장 3동, 해남 1동)
  • 2016년 : 태풍 ‘차바’ 피해 주민에게 2동 지원(울주 2동)
  • 2017년 : 포항 지진피해 주민에게 29동 지원
  • 2018년 : 강원 고성 산불피해 주민에게 4동, 경북 포항 지진피해 주민에게 6동 지원(추가)
위로